일용할양식 DB조회
2018
12/25
말씀 :
제목 :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스불론과 납달리는 변방 지역으로 이민족의 말발굽에 의해 짓밟히고 많은 고통과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그들이 전쟁의 참화를 많이 겪은 것이 지정학적인 이유 때문인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이방우상을 섬겼기 때문입니다(왕하15:27-29). 하나님은 이런 그들을 환난과 시련으로 낮추신 후 메시아를 보내주심으로 그들을 영화롭게 하셨습니다. 예수님이 임하여 오실 때, 흑암에 행하던 백성이 큰 빛을 보고 사망의 그늘진 땅에 거주하던 자에게 빛이 비취었습니다. 어둡고 슬프고 운명적이던 나라에 복음의 빛이 임하니 그 나라가 창성해지게 되었습니다. 또한 추수하는 즐거움과 탈취물을 나누는 즐거움을 얻게 되었습니다. 그들이 즐거워하게 된 근본적인 이유는 무겁게 멘죄의 멍에와 사탄의 채찍과 막대기를 주께서 꺾어주셨기 때문입니다. 복음이 임할 때, 어지러이 싸우는 군인들의 신과 피 묻은 겉옷이 불에 섶 같이 살라지고 참된 평화가 임합니다. 이 모든 은혜와 축복이 누구로 말미암아 주어졌습니까? 이는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기 때문입니다. 한 아기 예수님은 어깨에 정사를 메셨고 그 이름은 기묘자요 모사요 전능하신 하나님이십니다. 영존하시는 아버지요 평강의 왕이십니다. 이 세상의 통치권은 얼마 가지 못해 무너지지만 정의와 공의로 다스리시는 예수님의 통치권과 그 나라는 영원무궁합니다. 만군의 여호와의 열심이 우리가 섬기고 있는 캠퍼스에 그리스도의 나라를 친히 세우시며 보존하십니다. 전능하신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 나셨기 때문에 우리에게는 무한한 희망이 있습니다.
적용
우리에게 임한 복음의 은혜가 누구로 말미암았습니까?
한마디
한 아기 예수님

오늘의 양식 홈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