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F일용할양식
Sat
07/02
말씀 : 마가복음 13:28~37(33)
제목 : 주의하라 깨어있으라
본문말씀)
28 무화과나무의 비유를 배우라 그 가지가 연하여지고 잎사귀를 내면 여름이 가까운 줄 아나니
29 이와 같이 너희가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인자가 가까이 곧 문 앞에 이른 줄 알라
30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하노니 이 세대가 지나가기 전에 이 일이 다 일어나리라
31 천지는 없어지겠으나 내 말은 없어지지 아니하리라
32 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에 있는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33 주의하라 깨어 있으라 그 때가 언제인지 알지 못함이라
34 가령 사람이 집을 떠나 타국으로 갈 때에 그 종들에게 권한을 주어 각각 사무를 맡기며 문지기에게 깨어 있으라 명함과 같으니
35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집 주인이 언제 올는지 혹 저물 때일는지, 밤중일는지, 닭 울 때일는지, 새벽일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라
36 그가 홀연히 와서 너희가 자는 것을 보지 않도록 하라
37 깨어 있으라 내가 너희에게 하는 이 말은 모든 사람에게 하는 말이니라 하시니라
예수님은 재림을 기다리는 제자들에게 무화과나무의 비유를 말씀하십니다(28-33). 이스라엘은 봄이 짧기에 무화과나무에 잎이 돋기 시작하면 여름이 다가온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무화과나무를 보면 계절을 알 수 있듯이 세상 징조를 보면 성전 멸망과 예수님의 재림도 곧 문 앞에 와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주의하고 깨어있으라’고 하십니다. 이는 예수님이 언제든지 올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준비하라는 것입니다. 또 종의 비유도 말씀하십니다(34,35). 주인은 종들에게 각각 권한을 주며 사무를 맡겼습니다. ‘깨어있으라’는 말만 하고 타국으로 떠났습니다. 종들은 주인이 저물 때(6-9시), 밤 중(9-12시), 닭이 울 때(12-3시), 새벽(3-6시)에 올 수도 있기에 깨어있어야 합니다. 이 비유처럼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복음 전파 사명을 맡기신 후 하늘나라로 가셨습니다. 제자들에게 세 번이나 깨어있으라고 말씀하셨습니다(33,35,37). ‘깨어있으라’라는 것은 ‘안일과 나태, 쾌락, 세상 염려에 빠져 영적인 긴장감을 풀지 말라’는 것입니다(눅21:34). 예수님의 재림을 소망하며 맡은 복음 전파 사명을 충성스럽게 감당하는 삶을 살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재림을 기다리는 밤이 길어지면 지쳐서 잠을 잘 수 있습니다. 세상 사람들처럼 안일과 나태, 쾌락과 물질에 빠져 살 수 있습니다. 그때 예수님이 갑자기 오셔서 자는 것을 보시면 수치를 당하게 됩니다(36). 그러므로 예수님은 재림을 기다리는 모든 성도에게 깨어 있으라고 하셨습니다.
적용
혹시 자고 있습니까?
한마디
그가 홀연히 와서 보지 않도록 하라

어제
오늘
내일

UBF홈페이지
양식쓰기
성경읽기서비스

  유튜브 UBF 일용할양식 채널


Copyright 2019(c) University Bible Fellowship All rights reserved.